서로 갖지 못한 것을 탐하다. 은교


"난잡한 외설은 없다."는 평가가 무색할 정도로 첫 장면부터 도발의 연속이다.


외로운 소녀 은교는 창문을 닦으며 바깥과 단절된 이적요를 세상과 소통할 수 있게 해 준다.


"할아버지 연필이 다 뭉툭해요. 연필 좀 깎아주세요.

뾰족한 건 슬픈 거다.

에이, 연필이 뭐가 슬퍼요?

글쎄, 뭐가 슬플까? 한 사물을 바라볼 때는 그 시선이 이승과 저승만큼 멀다."


"어떤 낱말에서 각자 떠올리는 이미지의 간격은 때로 저승과 이승만큼 멀거든.

가령 네게 연필은 연필이지만 마음 놓고 공부할 환경을 살지 못했던 내게 연필은 눈물이다.

'할아버지, 제 연필 좀 깎아주세요'라고 네가 말하면

나에겐 그 말이 이렇게 들린다.

'할아버지, 제 눈물 좀 닦아주세요.'

단언컨대, 너와 나 사이에서 이보다 큰 슬픔은 없다."



이 영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서재에서 이적요가 자신의 젊었을 때 사진이 담긴 액자를 바라보는 장면이다.

"너희 젊음이 너희 노력으로 얻은 상이 아니듯, 내 늙음도 내 잘못으로 받은 벌이 아니다."


공대생 서지우는 알 수 없는 '이승과 저승 만큼 먼' 거울을 바라보는 시선.


소설 '은교'는 어쩌면 헤나 때문에 탄생 했을지도 모르겠다.
 


70대 노인과 10대 여고생의 사랑을 이토록 아름답게 그려낼 수 있을까?

요즘 즐겨듣는 넬의 노래 가사가 떠오른다.

"너를 가질 수 없는 것 보다 나를 줄 수 없음이 아프다." / 넬 - Slip Away


"내가 이렇게 예쁜 아이인지 몰랐어요."

은교는 서지우가 썼다고 생각한 소설 '은교'를 통해 지금까지 느낄 수 없었던 세상과 대면한다.



영화를 보고 난 뒤 유독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있었는데,

이적요가 잠든사이 서지우 홀로 있는 서재로 은교가 내려가는 장면이었다.

기자 간담회에서 은교의 주인공 '김고은'양도 이 장면을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하니

나 혼자만의 생각은 아닌 듯 하다. 

이 장면에서 은교의 대사도 참 거슬렸다.

"여고생이 왜 남자와 자는지 아세요? 외로워서..."

집에 와서 인터넷 검색을 해 보니 조금은 이해가 갈 듯도 하다.

보잘 것 없는 소녀를 소설 '은교'를 통해 예쁜 아이라는 걸 알게 해 줬으니 말이다.


이 영화를 로리타 줄거리와 과감한 노출을 버무린 더러운 스캔들로 봐야 할까?

남 · 여의 애틋한 사랑을 그린 예술로 봐야 할까?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은교가 이적요의 딸이 아니라는 점에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이 영화는 올드보이가 되겠지?

'YG's 영화 리뷰 > 국내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둑들  (0) 2013.01.03
다크 나이트 라이즈  (0) 2013.01.02
내 아내의 모든 것  (5) 2012.06.30
돈의 맛  (6) 2012.05.26
어벤져스  (5) 2012.05.05
은교  (6) 2012.04.28
간기남 : 간통을 기다리는 남자  (2) 2012.04.25
건축학개론  (2) 2012.03.25
화차  (2) 2012.03.24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2) 2012.02.10
페이스 메이커  (2) 2012.01.24
Posted by 유리거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기저여자 2012.04.29 00:0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나이가문제가될건없다고생각하는데.
    이작품은영화보다는.책을읽어보고싶단생각이드네.
    요즘날이하루하루참이뻐진다.
    너의하루하루도예쁜날이되길^^

    • 유리거울 2012.05.01 0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문점이 너무 많아서 머릿속이 복잡해지는 영화~ 그런데 묘하게 중독성 있는 것이 난 지금 은교 앓이 중...
      오늘은 너무 더워서 마치 창문을 열면 매미 소리가 날 것 같은 날이었어. 이런 날에도 난 기침이 멈추지를 않네... 훌쩍 ㅠ.ㅠ

  2. 제 생각엔 2012.05.04 18:1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은교가 서지우에게 내려간 것은요...
    자신을 따뜻하게 돌려보내는 이적요에게 안길 수 없음이 외롭고 슬퍼서...
    그래서, 그 전에 차에서 서지우가 '외로워서 그런다 외로워서'라며 키스해온 전력을 역이용하듯, 그렇게 서지우에게 안긴 것 같은데요.
    복수까지는 아니지만, '흥 그렇다면 나도...'이 정도?

    • 유리거울 2012.05.05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을 따뜻하게 돌려보내는 이적요에게 안길 수 없음이 외롭고 슬퍼서..."
      새로운 해석이네요. 다른 사람들은 이 장면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했는데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은교는 정말 알 수 없는 캐릭터 인 것 같아요.

  3. 소나기갤때까지 2012.08.14 22:4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은교 정말 감명깊게 보았습니다.

    연필깎는 것에 대해서

    <나에겐 그 말이 이렇게 들린다.
    '할아버지, 제 눈물 좀 닦아주세요.'
    단언컨대, 너와 나 사이에서 이보다 큰 슬픔은 없다.">

    이렇게 얘기한 부분이 좋았네요.
    나중에 그것을 어떻게 제자가 이해를 못한다고한 은교의 말이
    플라토닉하고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