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휘날리며에 이은 강제규 감독, 배우 장동건의 기대작 마이웨이 May way


1938년 경성. 제 2의 손기정을 꿈꾸는 조선청년 장동건과 일본 최고의 마라톤 대표선수 오다기리 조.

어린 시절부터 서로에게 강한 경쟁의식을 가진 두 청년은 각각 조선과 일본을 대표하는

세기의 라이벌로 성장한다.


배우 김인권은 이번 영화를 통해 배우로써 상당히 레벨업 된 듯 하다.


이번 영화는 어찌어찌 하다 보니 4D로 관람 하게 됐는데,

마라토너 손기정 선수를 태우고 달리는 이 장면이 가장 실감난 듯 하다. 의자가 들썩들썩~


니콜양은 어쩐 일이신지?^^


뒤에 형광등 100개를 켠 배우 이연히. 하앜~


판빙빙 이라는 배우인데 여기저기서 말이 좀 많다.

중국의 유명 배우를 대려다 놓고 이 정도의 배역을 주다니

뛰어난 미모에 깜놀하고 너무 잠깐 등장해서 한번 깜놀...


이 영화는 전쟁 이야기가 아닙니다.


개봉 전부터 상당한 기대작 이었으나 이미 여기저기에서 실망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전쟁을 홍보하고 드라마를 이야기 하는 이 영화를 어떻게 봐야할까...?

전쟁 장면을 상당히 리얼하게 잘 만들어서 "이거 돈 많이 쓴 영화구나!"라는 걸 단번에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이야기 구성은 전쟁과 상당한 거리감이 있는 것 같다.

전쟁이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에 하나의 도구일 뿐인 것 같은 느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노력과 시간을 전쟁에 허비하여

드라마라는 큰 흐름을 깬 것아 아닌가 생각한다.

볼거리가 화려해서 몰입은 상당히 잘 되는 편이나 영화가 갑자기 끝나는 느낌도 지울 수 없다.


끝으로, 영화는 2D 혹은 3D로 보자. 아직 4D는 아닌 듯 하다.

마이웨이는 3D가 없으므로 무조건 2D~!!

'YG's 영화 리뷰 > 국내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차  (2) 2012.03.24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2) 2012.02.10
페이스 메이커  (2) 2012.01.24
퍼펙트 게임  (2) 2011.12.28
부러진 화살 - 시사회  (0) 2011.12.25
마이웨이 My Way  (2) 2011.12.23
특수본  (0) 2011.11.25
완득이  (4) 2011.11.03
오직 그대만  (6) 2011.10.21
의뢰인  (6) 2011.10.16
도가니  (2) 2011.10.01
Posted by 유리거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임's 2011.12.23 19: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월요일에 My way 영화 보러 갈 예정인데. 재미있을 것 같고 괜찮을 것 같네요. ㅎㅎ!

    • 유리거울 2011.12.23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션 임파서블, 마이웨이, 퍼펙트 게임 중 최후에 승자는 과연 누가 될까요? 앞에 두 영화는 돈을 너무 많이 쓴 영화라서 혹은 배우 때문에라도 꼭 봐야 할 영화 였다면 퍼펙트 게임은 진짜 이야기 하나로 승부하는 영화인 것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퍼펙트 게임이 기대가 됩니다.
      영화 즐감하세요^^ 저는 월요일에 퍼펙트 게임 보러 갈 것 같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