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를 어찌하면 좋을까? 해도 너무 한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영화에서 캐릭터가 굳어지는 경우 결론은 둘 중 하나다. 좋거나 혹은 나쁘거나. 차태현은 어떨까?

 

 

 이 영화에서 오로지 혼자만 정극을 펼치는 배우 오지호.

 

 금보다 귀한 권력의 상징 얼음을 통째로 털겠다는 계획을 가진 차태현과 그의 무리들. 그들이 저지른 가장 큰 실수는 얼음뿐만 아니라 관객들의 웃음도 통째로 털어버렸다는 점이다. 이 영화를 관람하고 내가 너무 커버린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디선가 밀려오는 이 씁쓸함.

 

'YG's 영화 리뷰 > 국내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1) 2013.01.05
도둑들  (0) 2013.01.03
다크 나이트 라이즈  (0) 2013.01.02
내 아내의 모든 것  (5) 2012.06.30
돈의 맛  (6) 2012.05.26
어벤져스  (5) 2012.05.05
은교  (6) 2012.04.28
간기남 : 간통을 기다리는 남자  (2) 2012.04.25
건축학개론  (2) 2012.03.25
화차  (2) 2012.03.24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2) 2012.02.10
Posted by 유리거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466279240 2016.06.19 04:4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보고가요~